toice's blog
toice's blog
4월 11일
건대입구 스타시티 ABC마트에서 운동화 구입. 고른 운동화가 사이즈가 없어서 어쩔 수 없이 진열되어 있던걸로 구입. 129,000원.


4월 12일
신고 다니면서 오른발에 통증이 좀 있었는데 일단 그러려니 하고 집에 와서 확인. 물집 잡혀 있음. 확인해본 결과 신어보고 산(진열되어 있던) 왼쪽은 괜찮은데 운동화 오른쪽은 아래 그림 표시한 부분 안쪽이 살짝 튀어나와 발에 통증을 주고 당일 신고 반나절 돌아다녔던 결과 물집 잡힘.


4월 13일 또는 14일
ABC마트로 바로 가지고 감. 밖에서 신으면 교환이나 환불 안된다고 했지만 운동화 자체 결함이 있는 것이므로 문제 없다고 판단.

설명했더니 수선하라는 쪽으로 얘기를 함. 한두푼도 아니고 하루 신은걸 그럴 수 없다고 함. 그러자 나이키쪽으로 보내서 그쪽에서 제품에 문제가 있다고 하면 그때 처리해주겠다고 함. 나이키에서 정밀 검사를 한다나 어쩐다나


약 일주일에서 10일 후
ABC마트에서 전화 옴. 나이키에서 신발 왔는데 신발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함. 격분하여 손으로 만져도 튀어나와있는데 무슨소리냐고 다시 보내달라고 요청. 그러자 ABC마트는 중간위치일뿐이니 그럼 소비자보호원 쪽에 접수하라면서 본인이 직접 와야 된다고 함. 살고 있는 곳이 그쪽이 아닌데 거기서 알아서 이름 쓰고 보내주면 안되겠냐고 했더니 안된다고 함.

할수없이 시간내어 당일 가서 접수원 작성. 손으로 만져도 구분이 될 정도인데 정밀 검사로 구분이 안되는게 말이 안되고 이게 사이즈 문제이거나 허용될 수 있는 정도의 결함이라면 왼발은 멀쩡한게 말이 되느냐는 식으로 작성.


또 일주일에서 10일 후
ABC마트에서 전화 옴. 소비자원쪽에선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함. 내가 또 가야되냐고 하자 오실 필요는 없고 그렇게 진행되고 있으니 알아두라고 함. 나이키에 다시 보낸다고 함.


5월 11일
반품처리 되었으니 1~2일 후에 문의하라는 문자 메세지 도착.


5월 13일
갔더니 다른 제품으로 교환하거나 영수증 있으면 환불도 해주겠다고 함. 일단 다른 물건 본다고 한 후 마땅치 않아서 바로 영수증 주고 환불.


후기.
한두푼도 아닌 물건 팔면서 ABC마트는 중간위치일 뿐이라며 한발 물러선 모습에 개실망. 솔직히 소비자가 이러는거보다 서로 거래관계인 ABC마트와 나이키가 해결하면 더 빠르고 쉽게 해결할 수 있었을텐데 많이 아쉬움.

혹시나 조금이라도 손해볼까봐 이런 태도 보이는 ABC마트 보면서 신발 조금만 구경해도 "신어보세요 사이즈 알려주시면 갖다 드릴게요" 하는 적극적인 모습 정말 가증스럽게 느껴진다.


Leave a comment
  1. ABC마트 매일 그상품이 그상품인지라 잘 가진 않지만... 좀 그렇군요.
    자기는 중간판매자라고 하면서 발빼는 모습 참;;;

  2. 정말 딱히 고를 상품이 없었는데 조금 급해서 샀었습니다. 환불 받고 같은 스타시티에 있는 롯데백화점에 올라가서 구입했는데 가격대가 차이가 안나는데 훨씬 물건이 괜찮더군요; 앞으로 ABC마트 이용할일 없을 것 같습니다.

  3. 저도 예전에 퓨마 신발때문인가 퓨마랑 싸우다가, 결국은 소비자 센타갔다가 결국은 포기했던적이 있었는데..
    팔때만 굽신거리고 안그러면 발빼는데 도사들인거 같아요.

  4. 저는 이제 신발 살때 양쪽 다 신어보고 사려고요 -.-

  5. 제 여자친구님의 발이 대단히 작습니다. 덕분에 신발은 거의 맞춤인데, 이걸로도 대단히 많이 싸웁니다. 그래서 무조건 백화점으로 가죠. 백화점에서는 일단 무조건 A/S해주니까 차라리 속편하더군요.

  6. 그런 부분이 좋긴 하더군요. 스포츠 브랜드 운동화 같은 경우 가격차가 나지 않아서 앞으로는 백화점 이용할 생각입니다.

  7. 중간 판매자일 뿐이니 돈도 나이키이게 주고싶군요 -_-;

  8. 앞으로 ABC마트에 돈 줄 일 없을 것 같습니다 -_-

  9. 비밀댓글입니다

  10. 글쎄요; 운동화 명칭을 잘 몰라서.. 저는 운동화를 주로 신고 가끔 구두를 신는데 구두를 신고 활동한 날은 별로 한게 없어도 무지 피곤하더군요.

  11. 에구.. 고생하셨네요.
    환불이나 교환은 너무 어려워요.. ㅡ.ㅜ
    저도 얼마 전에 인터넷으로 물건 주문했다가 바로 취소했는데
    연락도 없이 발송해버려서 고객센터에 연락하고 판매자에게 연락하고 이메일보내고 엄청 시간 많이 들였죠. 그런데 웃긴 건 3개 주문했는데 하나만 취소되고 나머지 두 개는 정책상 나중에 사이버머니 비슷하게 준다고 해서 몇 주가 지난 지금도 못 받았습니다.
    언젠가는 주겠지만 인터넷 쇼핑몰 고객센터 좀 짜증나더라구요.

    에구구... 소비자가 왕인 건 맞는지..

  12. 에고. 그런일이 있었군요. 그 사람들도 자신들이 손님으로 뭐 구입하는 일들이 있을텐데 어떻게 할런지 참..

  13. 고생 많이하셨네요..

    우리나라는 소비자를 봉으로알아서..
    문제가 심각하다는..


    전 신발은아니지만.. g마켓에서 주문했던거.. 환불하는데 일주일 이상걸리더군요..

    usb불량이니 1분정도만 투자해도 되는걸가지고..

    중계요청해도 소용없어서 직접 전화하고 별짓을 다했다는...

    일단 급해서 먼져 환불해달라하니깐 않되서 돈다시 넣고 샀더니..

    계좌로 돈빼갈때 5%수수료를 내라는 어처구니 없는 ..

    말도 않되는 횡포임 . 살때는 지들이 돈을 먼져 가져가면서..

    환불처리할때는 드럽게 늦게준다는..

  14. 가게서 신발은 괜히 신어보는게 아닙니다. 기성화가 맞춤화도 아니고..
    봉제선때문에 아픈거라면..매장에서 신었을때도 분명 느낌이 왔을거 같음.
    소비자보호원에서 그렇게 결정이 났다고 하는것 보다..abs마트 쪽에서 그냥 반품해준거 같음.
    신발가게서 신은거 환불해주는거 본적 없고..이걸 성공담이라고 올리다니..ㄷㄷㄷ
    당신이 안사갔음..손해 안봤을텐데..앉아서 손해보는 입장도 생각해 보지??

  15. 나도 운영자님과 같은 경험 있는 사람이오 ㅋ ABC마트 절대 손해보는 짓 안하려하던데
    나도 소보원까지 보내서 결과받고 나서야 해준다고 ㅋㅋ 그쯤되면 포기할줄 알았나부지 ㅋㅋㅋㅋ
    당신도 신발가게 하나본데 장사 똑바로 하쇼

  16. ..고객은 찬밥.. 2010.05.13 13:41 Modify/Delete Reply

    내가 안양1번가점에서 신발을 샀는데 교환도 잘 안해줄려 하더만 상자 찌그러졌다고, 신을땐 괜찮다가 사이즈가 너무커서 하루만에 바꾸러 갔는데 미리 전화 안했음 교환 안될뻔 했고, 거기 일하는 사람들 서비스도 진짜 꽝 손님을 개쳐다보듯이 합디다.. 다행히 교환은 했는데 안해줬으면 소비자로 넘어 가겟지만.. 두번다시 abc마트 갈일 없음니다.. 아무리 오리지날을 판다 하지만 고객은 왕인데 교환 환불도 어려운 곳을 누가 갑니까???

  17. 시간이 걸렸지만 보상받으셨다니깐 다행이네요

    댓글들 보다가 그냥 지나치기가 내키지 않아서 글을 남깁니다.

    옷도 마찬가지도 구두,운동화 모두 기성품입니다(맞춤 예외).

    신발의 경우 동일한 발크기를 가진 사람들이라 할지라도 발볼,발등,발모양등

    차이가 많이 있기때문에 직접 신어보고 '최대한 발에맞는' 신발을 구매하는게

    제일 좋습니다. 옷이야 조금 작건 조금 크건 불편함을 느끼는정도가 낮지만

    신발의경우 조금만 발에 맞지않더라도 불편함을 느낄수밖에 없습니다.

    위에 글쓰신분의경우 양쪽중 한쪽에만 통증을 느꼈고 육안(혹은 손으로 만져보아서)

    차이가 있다고 판단하여 이에따른 보상을 요구하는 상황입니다.

    이럴경우 해놓은 교환,환불 기준에 부합하지 않을경우(동일상품 재판매가 안되는경우)

    최우선적으로 수선이 가능할경우 수선이 일순위가 됩니다.

    허나 수선을 원치않고 바로 보상을 원할경우 다음단계인 심의 과정이 들어갑니다.

    심의란 각회사(나이키,아디다스,리복 등등...) 회사내부 심의처(혹은 심의부서)에서

    이루어지며 여기서 하는 과정이 원래의 QC(퀄리티체크) 기준에 상품이 부합하는지

    부합하지 않는지를 판단합니다. 여기서 심의결과에따라 QC에 부합하면

    '신발에 문제가 없다' 라며 회송(다시 되돌아오는)이 되며 QC에 부합하지않으면

    반품처리가 됩니다. 반품통보가 되고나서야 구매자는 상품의 가치에 대하여

    교환이나 환불을 요구할수있습니다.

    물론 상품이 판매되기전에 문제가 없는 상태로 판매가 되면 좋겠지만

    어느 재화가 생산이 되던 불량품은 나올수밖에 없지요.

    만약 심의과정에서 회송이 되었으나 심의결과에 동의하지 않을경우

    그다음단계인 소비자보호원을 통한 재심의 과정이 마지막입니다.

    마찬가지로 각회사가 정한 QC기준이 아닌 소보원 자체적으로

    소비자입장에서 바라보는 기준에 따른 심의를 진행하기때문에

    소비자입장에서는 조금이나마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할수있습니다.

    수선처에서 회송되었으나 소보원에서 '상품의 문제'로 판결이나면

    이를 다시 수선처로 통보해 반품을 요구할수있습니다.

    위에 길게 말씀드린 내용이 소비자가 보상을 받을수 있는 과정입니다.

    조금 복잡하고 시간도 오래걸리고 번거롭죠.

    하지만 지금 말씀드린게 '당연히 거쳐야하는 과정' 인지라

    불편하고 번거롭고 오래걸리더라도 심적여유를 가지고

    기다리는것이 좋습니다.

    상품의 반품을 원할경우 특히나 신발의경우 제일좋은

    방법은 구매후 실내에서(상품의 재판매가 가능한상태를 보존)

    신어보고 발에 맞는지 안맞는지 상품자체의 문제가 없는지를

    판단후 그 후에 신는것이 제일 좋습니다.

    교환/환불에 적합한기준(특별한 경우를 제외)을 보존한상태에서는

    그 어느 회사던 현장에서 바로 교환/환불을 요구할수있지요.

    그렇지 않을경우 번거롭더라도 위에 절차를 거쳐야하며

    시간은 매장에서 수선접수후 받는데까지(5~10일)

    매장에서 심의접수후 결과가 나오는데까지(5~10일)

    매장에서 소보원접수후 결과가 나오는데까지(10~15일)

    가량걸립니다. 통상적으로 재판매가 불가능한신발을

    보상처리 하는데에는 5~25일이 걸린다고 보는게 맞습니다.

    신발에 있어서 재판매기준이란 상품의 온전한상태,상자의 온전한상태

    이두가지가 모두 충족되어야 재판매가 가능합니다.

    고객이 왕은 왕이지만 소비자의 의무를 행하지않은채

    소비자의 권리만 찾는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간혹 (특히나 백화점)의경우 매장자체적으로 고객불만이

    더이상 커지지않도록 매장자체적으로 처리를 해주는경우가

    있는데 소비자의 입장에서 보면 조금 유리하다고 볼수있으나

    결과적으로 매장자체적으로 상품의 값어치를 지불해야 하는경우가

    되므로 회사와 무관하게 판매자에게만 금전적인 손해가 생기므로

    무분별한 보상요구는 누군가에겐 다시 피해가 갈수있다는점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18. 내용인즉, 환불은 당연하겠지만 그 절차와 과정에 시일이 걸리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무리한 환불은 판매자에게 결국 손실로 작용하니 소비자도 이부분은 양해해줘야 한다 이런거 같은데요.

    그러면 애초에 신발을 팔때 이런 부분들을 고지하고 자동차 처럼 신발도 시승기간을 거쳐서 판매하면 되겠네요 한번 단 몇분 신어보고 발과 꼭맞는 신발 찾는게 그렇게 쉽지는 않구요.


    이런식으로 글 올리는 분들 대부분이 한두번 신었는데 발이 아파서 가는거랍니다. 한두달 신고 그런말 하면 말도 안하겠지만 거의 대부분 한두번 신고 못신겠으니 저렇게까지 한다는걸 먼저 알고 있음 더 좋을듯...

  19. 저두abc마트에서나이키운동화삿는데
    한달?도안됫는데겉에다찢어지고..
    제가새신발이라무척애지중지햇거든요ㅠㅠ
    지ㅣ금두달정도됫는데..신고다닐수가없어서딴거신고다님..

:
1 : ···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1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