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ice's blog
toice's blog

지난주에 봤는데 이제야 포스팅하네요. 보고 싶은 영화긴 했지만 타짜나 라디오스타가 더 보고 싶었는데 봤다고 해서 아쉬운 마음 조금 가지고 보게 됐습니다.

그렇지만 굉장한 센스로 주변 사물들을 이용하는 성룡 특유의 코믹 액션은 여전했고, 거기다 깜찍하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아기가 등장해서 그 앙증맞은 모습에 어쩔줄 몰랐습니다. 저 아이 부모는 대체 얼마를 받았길래 저렇게 귀여운애를 고생시키며 영화에 출연시킬까, 추억으로 하기엔 크면 기억도 안날텐데라는 까칠한 생각까지 할 만큼 아껴주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스탭들은 많이 고생했겠지만 장면에 적절한 연기까지 꽤나 인상적이었어서 아직도 기억에 남아요. 그리고 성룡영화에 있는 약간의 애정전선도 이제는 어느정도 나이를 맞출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도 했습니다; 총각은 커녕, 이제 애가 있어야 한다구요.

오랜만에 홍콩영화 타입으로 돌아와 헐리우드 타입보다는 성룡의 액션을 더 볼수 있어 좋긴 했지만 저는 일단 말이 너무 시끄러워서 약간의 거부감도 조금 있었어요. 적절하게 성룡 특유의 액션이 가미되어 풀어가는 헐리우드 타입의 성룡영화에 적응이 된걸수도 있구요.

이 영화는 그야말로 성룡다운, 완벽한 가족영화를 지향한건 아니지만 명절에 가족이 함께 웃으며 볼수있는 그런 영화였습니다. 성룡다운 영화, 성룡의 영화 그대로인거죠. 새로운 시도보다 변하지 않는, 성룡영화를 선택했을때의 그 기대를 충분히 해준 영화였습니다.


딴소리, 지난번 괴물도 너무 늦게 보기도 했고 이러쿵 저러쿵 하다 포스팅 못하고 넘겼는데, 이번에도 그냥 넘길뻔 하다 기억해냈습니다. 다이어리 블로그를 만들고 나니 일쌍로그에 쓸게 마땅치가 않아졌어요. 고민입니다. 짤막짤막 가볍게 쓰기에 편한 매력은 있는데, 원 블로그에 소홀해지는것 같아서요;

본문에 사용된 영화 스틸컷 및 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이 이미지의 권리는
에 있습니다. 이미지의 출처는 네이버 영화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1동 | 메가박스 코엑스
도움말 Daum 지도
Leave a comment
  1. 성룡 영화를 보면 기분이 너무 좋아져요^-^

  2. 네, 유쾌한 맛이 있죠^^~

  3. 추석은 성룡, 이 법칙을 여지없이 딱 지키던 영화였죠. 저는 이번주에 드디어 타짜보러갑니다. 그동안 스포일러 안당하려고 얼마나 애썼던지;

  4. 그 기대만큼 적지도 넘치지도 않았던것 같아요, 아으~ 전 이미 주변 분들이 다 본것 같아서 아마 영화관에선 못볼듯 싶어요^^;

  5. 아... 영화군요. -_-; (가서 볼일이 없기에~ 그냥 단순한 영화일뿐....)

  6. 사실, 추석이나 명절을 기다리는곳도 좋은 방법일것 같아요, 성룡영화는-_-;

  7. 성룡없는 추석은 앙꼬없는 진빵!

  8. 술 안드시는 대장님은 이젠 그냥 누나! (?)

  9. 앙- ^ㅡ^ 봐야지...

  10. 성룡영화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니 아주 적당한 기대감이라면 볼만한 영화였어요~!

  11. 아, 어떤 영화인지 전~혀 몰랐네요.
    애기가 나오는구나.
    친구 언니가 얼마전에 애기를 낳았는데 너무 고생하고 있어서.. 애기를 보니까 새삼 엄마한테 고마워요. (이 무슨 엉뚱한 소리;)

  12. 네, 아기가 나옴으로써 좀 뻔한 스토리긴 했는데요, 보는동안 재밌었어요. 저는 오늘 아는 형님 딸의 애교를 마음껏 즐기고 온터라 진짜 빨리 결혼해서 애 낳고 싶단 생각했어요 -_-;; (같이 엉뚱한 소리)

  13. 친구와의 대화보고 완전 웃겼어..-_-;;
    그 친구분이 여자분이시구나.. 좋겠네..

  14. 그래봐야 친구, 앞으로 옆구리에 찾아올 겨울 바람을 어찌 막는단 말입니까-_ㅠ

  15. 이거 정말 재미있더군요-_-ㅋ
    저도 낳아달라고 꾸준히 부탁하는중.. (퍽)

  16. '도'가 아니예요, 저는 부탁하지 않았다구요! -_-;; (소심소심)

  17. 흠. 그러고보니 영화본지 꽤 된듯해요.
    성룡영화는 집에서 배깔고 느긋하게 봐야할 듯한... 느낌이;

  18. 네, 그렇게 보면 진짜 좋을것 같아요~ 배깔고.. ㅎㅎ. 자주 가는 공유 사이트 가보니 벌써 나왔더군요. 억울하게;

  19. simon이랑 내가 보자고 할때는 안보고, 여자랑 봤다 이거군....
    아 역시 우정은 사랑한테 지는 거란 말인가...
    아 잔인한 세상이여~

  20. 아니 이게 무슨 큰일날 소리야, 어차피 다 같은 친구에 너네가 훨씬 전부터 친하다우 -_ㅠ, 저 영화보고 친해졌지 그리 친하지도 않았었어-_-, 그리고 조조로 메가박스까지 가기에 버거워서 그랬다는거 알잖아? 혼자 못보고 아쉬워했던거 알잖아 -_ㅠ

  21. 애기 정말 이쁘더군요..
    오랜만에 성룡식 액션을 볼 수 있어서..
    저도 좋았다지요~! ^^;;

  22. 아, 애 너무 사랑스러워요. 애 정말 갖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또 애들 버르장머리 없이 까부는거 봐서 또 애 싫어졌어요 -.-;; 아기일때가 딱 좋은때인건지..;

  23. 오호 BB프로젝트를 보고오셨군요~
    전 내일 타짜보러가요...ㅋㅋ
    완전 기대중+ㅁ+

  24. 오오, 저도 실은 타짜가 보고 싶은데 말이에요 -_ㅠ
    아마 전 다음에도 타짜가 아니라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볼것 같아요, 나름 기대 중이긴 하지만 그래도 타짜가 더 보고 싶은데 주변 애들이 다봐버려서 -_ㅠ

  25. 성룡나오는거 마지막으로 본게 80일간의 세계일주일걸요.
    가족영화로 딱이죠.
    이건 우리 영화관에 개봉 안해서 못봤어요.
    그나저나 영화제 끝나니까 기력 상실이에요 흑.

  26. 80일간의 세계일주, 케이블에서만 봤는데 한번도 처음부터 끝까지 본적이 없어요. 중간중간 참 재밌었던것 같은데 나중에 한번 챙겨봐야겠어요. 에이 그래도 딸기뿡이님 영화제 내내 좋으셨잖아요~ 다음을 기약하시면 되잖아요 아예 끝난 것도 아닌데요^^;

  27. 뭐시라고라 그렇게 친하진 않았다고라? -_-
    어쨋든 예매는 해놨는데... 다시 생각해봐야겠는데.............-_-

  28.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지금정도로 친하진 않았잖아? -_-

:
1 : ··· : 136 : 137 : 138 : 139 : 140 : 141 : 142 : 143 : 144 : ··· : 14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