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ice's blog
toice's blog

안녕

살릴려고 노력한게 녀석을 더 힘들게 만든건 아닌지 모르겠다. 덩치 큰 녀석들에 밀려 비실비실 빠짝 마르고서야 발견한 미안함에 냉정하게 생각 못했던 것 같다. 내가 뭔데 그 녀석 생명에 대한 결정을 하는걸까, 다음생은 더 행복한 삶이길..

내 손으로 보내는게 처음도 아닌데, 한번도 빠짐없이 매번 힘들다.

'자유로운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다메 칸타빌레 (のだめカンタ-ビレ, 2006)  (54) 2006.12.27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26) 2006.12.14
Eye drops  (39) 2006.10.10
허황된 꿈  (32) 2006.10.08
주민등록법 개정, 좀 편히게 해주세요.  (28) 2006.09.22
Leave a comment
:
1 : ··· : 398 : 399 : 400 : 401 : 402 : 403 : 404 : 405 : 406 : ··· : 54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