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ice's blog
toice's blog

2010년 2월, 멀리서 지켜만 보던 올블로그의 블로그칵테일에 지원을 고민했고, 벤쿠버 동계올림픽 김연아 경기가 있던 날 트위터로 블칵에서는 회의실에서 다 같이 모여 함께 보는 것을 부러워하며 떨리는 마음으로 회사 주변을 한참 어슬렁데다 시간 맞춰 들어가 면접을  봤다. 새학기의 시작인 3월 2일 그렇게 블로그칵테일에서 내 첫 직장 생활이 시작됐다.

올블로그 초기부터 지켜봤던 블로거로써 올블로그 TOP100 행사나 각종 유명 블로그에서 보던 사람들과 매일 만나며 올블이가 그려져있는 문을 열어 내 자리로 가는 것이 정말 한참이나 신기했던 것 같다. 내가 블로그칵테일에 출근을 하고 이 사람들과 같이 점심을 먹고 술을 마시고 이야기를 나누는게 믿기지 않았던게 꽤 오래갔다.

밖에서 지켜본 것처럼 블로그칵테일은 직원과 직원사이가 너무 끈끈해서, 나는 내 친구들한테 회사 사람들하고만 노는거냐는 핀잔도 들었고(사실 회사 분들은 친구들하고만 노냐고 그랬는데) 회사 생활 자체가 너무 즐거웠다. 오히려 블로그칵테일이 내 첫 회사인게 너무 아쉬웠을 정도였다. 왜냐면 어디서 이런 분위기의 이런 화목함(?)을 가진 회사 생활을 해볼 수 없을테니 이 곳이 첫 직장이면 다른 곳에서 적응이 어려울 것 같았다.


비록 내가 해보고 싶었던 직접적인 서비스 기획과는 조금 다른 역할들이 주어졌지만 올블로그의 경험이나 올블릿에 대한 고민, 두포크의 이벤트, 위드블로그의 캠페인매니저 이 모든 것들이 나에게 너무 큰 공부가 됐고, 같이 이야기 나누고 고민하는 것 자체만으로 실질적인 공부가 됐던 것 같다.

군대보다 오랜 시간인 약 2년 4개월을 근무했는데 정말 비슷한 느낌으로 먼저 퇴사하셨던 내가 아무것도 모르던 시절에 선배님(?)들이 특히나 보고 싶은건 무슨 이유에선지 모르겠다.

비록 난 더이상 함께하지 못하지만 위드블로그와 블로그칵테일이 크게 번창하길 바라며, 블로그칵테일에 남아 있는 임직원과 지금은 각자의 길을 가고 있는 출신 직원들 모두 승승장구 하셨으면 좋겠다. 물론 나도 승승장구 했음 좋겠고 -.-


형 같고, 누나 같고, 친구 같고, 동생 같던 동료분들, 여기서 자세한 언급은 할 수 없지만 특히나 제가 좋아했던 광고주님들, 위드블로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던 회원님들 모두 정말 감사했습니다. (__)

p.s 그나저나 개인적으로 진행하던 블칵 비공식 만담블로그는 이렇게 끝!; http://ivee.net/bctalk
Leave a comment
  1. 비밀댓글입니다

  2. 고맙습니다. 큰 힘이 되네요 ^^;

  3. ㅋㅋ수고많았어요. 나 보고싶어???ㅋㅋ

  4. 올드보이!

  5. 네ㅋㅋ 뵙고 싶어요~ +_+ 쿄 통해서 동작구 모임할때 한번 낄려고 했는데 술을 엄청 먹게 된다는 소문이 ㅋㅋㅋ

  6. 페북에서 소식 많이 들려주세요

  7. 네넵! 계속 지켜보며 응원하겠습니다!

  8. 오. 은근 감동적인데!ㅋㅋ

  9. 감동은 뭐~ ㅋㅋ
    내가 가졌던 애착이 느껴지나?!

  10. 그간 정말 수고 많으셨어요!

  11. 고맙습니다. 계속 지켜보며 응원할게요. ^_^

  12. 새로운 출발은 도전인만큼 떨리는 마음이라 정말 좋은 느낌!
    첫 직장의 든든한 경험과 추억 안고 더 많은 원하시는 일들 가득 이루세요 토이스님! >_</ 응원해요~

  13.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힘이 팍팍 나네요 ^^

  14. 비밀댓글입니다

  15. 워낙 사용되지 않는 공간이라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는데 준비해둬야겠네요. ^^ 좋은 말씀 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아무래도 열린 공간이니 더 자세한 얘기는 힘들겠네요. 정성스런 내용 정말 감사드립니다. :)

  16. 헙... 이제 봤어요. ㅠㅠ
    요즘 뭔가 허전했는데... 미야님 뿐이 아니었어.... 이잉.......
    것도 모르고 매일 열심히 만담 페이지 들어갔을 뿐이고~ ㅎㅎㅎ

    글이 참 와닿네요. 위블로 알게 된 인연이지만 쭉~ 알고 지내도 되죠? ^^*
    친구신청해야지 ㅋㅋㅋㅋㅋㅋ

  17. 생각지도 못했는데 회색달빛님까지 방문해주셨네요. ^^ 만담페이지 방문해주셨던 회원분이 계셨다는 것에 감동입니다. ㅠㅠ

    저 사실 페북은 정말 지인으로만 구성하고 있어서 조금 망설였는데... 수락하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18. 회달님 페북 보고 들어왔는데... 많이 아쉽네요.
    사실 제가 위블에 발 붙일 수 있었던 건 효진님 덕분이었는데 말입니다.
    따뜻한 배려에 대한 감사가 지금도 가슴 한켠에 남아 있답니다.
    아무튼...좋은 곳에서 큰 꿈 펼치시길 바래요.
    보통 이런 글은 들어올 때는 쓰기 쉬워도, 나갈 때는 쓰기 어려운데 말이죠..
    아마도 많은 블칵분들이 아쉬워하실거라 생각되네요.
    그 동안 너무 수고 많으셨어요. 이젠 다른 공간에서 뵙죠..^^

  19. 안녕하세요, 브뤼헨님^^ 그때 그 한번으로 정말 여러번 칭찬해주셔서 한편으론 그게 또 부담이 되서 하나하나 더 신경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감사드리고, 또 다르게 인연이 되겠죠? ^^ 그렇지 않더라도 같은 블로거로써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
1 : ···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 : 1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