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ice's blog
toice's blog
사용자 삽입 이미지

① 도착하자마자 소나기가 쏟아져 난감, 대신 그 바람에 우려했던것보단 덜 더웠다.
② 경헌호는 왜 선발로 쓰는거지, 왜 1군에 있는거지, 차라리 2군에 유망주를 올리시지. 신윤호는 옛기량을 다시는 보여줄수 없는가
③ 내가 제일 좋아하는 야구 선수 서용빈, 연이틀 결승타 날리시더니 오늘은 찬스마다 걸리신것 같은데 매번 실패했다. 그렇지만 타석에 들어서는것만으로 즐거웠고, 공 하나하나에 두근댔다. 바람이라면 지명타자가 아니라 1루수로 나왔으면 좋겠다.
④ 축쳐지다 못해, 따분하기까지 하던 분위기를 정의윤이 대타홈런 한방으로 날렸다. 게다가 아웃은 못잡았지만 2루까지의 굉장한 송구 인상적이었다.
⑤ 신재웅, 좌완으로 147km까지 나오던데 이름 제대로 기억에 남겼다. 오늘 경기 엘지에서 유일하게 삼자범퇴 맛본 투수였던것 같다.
⑥ 오랜만에 본 안재만, 거의 매번 출루한거 같은데 불러들이는 후속타가 없었다. 박용택은 홈런 하나 있었다 치더라도 찬스 못살리고, 게다가 이상한 수비.. 이병규, 최길성 포함해서 다 잘 안풀렸다.
⑦ 올해는 왜이렇게 자주 회원의 날인가? 나야 뭐 더 할인되서 좋긴하지만.. 그리고 서머크리스마스.. 그딴거 하지말고 경기나 이겼으면 좋겠다.

빼먹은것 하나,
⑧ 내 주변 10m는 공 안오던 징크스가 깨졌다. 내쪽으로 파울볼이 얼마나 오던지.. 같이 간 친구가 놀랄정도.. 사실 난 이것만으로도 만족한 경기였다 -.-
Leave a comment
  1. LG트윈스 팬이신가봐요~
    야구장이나 축구장 같은곳에 가는일은 그것만으로도 스트레스가 확 풀리는 기분이에요.
    조금 더 즐길줄 알면 좋을텐데 저는 아직 그게 부족이에요.
    야구에는 문외한인지라 볼줄만 알았지 살짝 어렵습니다~~^^;
    아직 야구를 좋아할 어떤 계기가 없어서 일까요?? 후음..
    그나저나 다른곳은 전부 잠깐씩이라도 소나기가 왔나본데, 제가 있는곳은 천둥소리만 나다 마는거 있죠?
    여전히 더운 밤입니다~~ㅠㅠ

  2. 네, 엘지트윈스 팬입니다. 가서 보면 굉장히 재밌습니다. 승패에 집착하면 스트레스도 많이 쌓이겠지만 그러질 않으니 스트레스 푸는덴 최고죠 ^^=b
    야구도 보다보면 자연스레 규칙들도 알게된답니다 그리 어렵지 않아요^^; 집에서 TV로 보시면 약간 지겨운것도 있으실지 모르겠지만 가서 보시면 정말 재밌습니다~
    아, 그래도 소나기이후에 좀 덜더운것 같은 느낌이에요^^;

  3. 전 10년전부터 LG편이었지만 김재현 덕분에 SK로 옮겼지요. 선수따라 제 마음도 왔다갔다~
    박용택은 개인적으로 참 엉덩이가 빵빵하니 이쁘더군요 하하핫 -_-;;;
    외야에서 경기 볼때마다 감탄한답니다 뭐,그래도 최고는 재현씨지만.
    179cm에 79kg 제 이상형(?) 하기로 했어요 아아- 아침부터 헛소리만 ^^;

  4. 엇, 트윈스 팬이셨군요!
    이상훈에 김재현에 그때 SK로 따라간 팬들 참 많죠. 저도 김재현 선수 좋아했는데 정말 아쉬웠습니다. 워낙 잘생겨서 타석에 들어서면 여성팬들이 소리지르던게(...) 기억나네요. SK전 가면 여전히 상대 타석이지만 소리지르시더군요;; 김재현에 대한 엘지팬에 애착은 아직인것 같습니다. 그런면에서 그의 자리를 꿰찬게 박용택인것 같은데 아직은 좀 모자른것 같더군요^^; 그래도 어제 한 여자분 야구장 처음오시는분 같았는데 박용택 타석에 들어설때 전광판 사진보시더니 아! 지하철.. 이러시더군요 하하

  5. 말을 이해못하고 있는. 앗 지하철? 왜죠? -_-+
    이해하소서. 김재현씨가 결혼해서 상당히 유감입니다.
    박용택 그래도 인기 많잖아요 호호~

  6. 서울메트로 광고 때문에 지하철에서 박용택 얼굴을 자주 볼수 있죠^^;

  7. 전 진짜 스포츠를 좋아하지 않아서.. 이런 말에 공감했거든요..
    농구 : 왜 뚫린 바구니에 자꾸 공집어 넣으며
    야구 : 도로 줏어올꺼면 왜 자꾸 쳐대고.. ㅠ.ㅠ
    ..... 머 이런식의 생각에 동의하는 타입이라서요.
    근데... 동거인 말에 의하면 야구가 무지 재밌다고 해서요.. 한번 보고 싶긴 하네요. 동거인이 야구, 골프, 배구...를 좋아해서요... 근데 참고로.. 전 국민학교때 50m달리기 도대회를 나갔습니다.;;; 이런 제가 스포츠를 왜 싫어하는지 저도 모르겠어요.

  8. 와; 전 처음 들어보는데요;; 뚫린 바구니에.. 주울꺼 뭐하러 치고.. (...)
    야구를 중계만 보고나서 지겹다거나 어렵다고 생각하는데 가서 보면 달라요;; 기회보셔서 동거인분(?)과 같이 야구장 한번 가보세요^^; 와 그나저나 도대회까지 나가실 정도면 정말 빠르셨나보군요 +_+

  9. 저도 가보고 싶은데요. 요식업에 근무하는 녀석이라
    쉬는 시간 잡기가 쉽지 않네요.. 하긴 제가 좋아하는 팀도 없구요..앗.. 아래에.. 푸리아에 님.. 청룡팬... 하핫;;
    저희 어렸을적.. 김성한 타자 오리궁둥이 하고 칠때 기억하고 있으시겠다... -_- 아.. 나 나이많은 티 안낼라 그랬는데...ㅠ.ㅠ 어렸을적엔 좀 빨랐죠. ^-^;;;

  10. 아부지가 야구 좋아하신데다 해태 팬이었어서 어렸을때부터 봤기 때문에 김성한의 오리궁둥이 타격이나 밑에 푸리아에니이 말한 MBC 청룡을 보긴 봤었을텐데 기억엔 없네요;;
    부럽습니다. 어렸을때나 지금이나 달리기는 참 (...)

  11. 전 MBC 청룡팬 ..

  12. 그렇다면, 저는 야구에 ㅇ자도 모를때 야구를 보셨군요(...)

  13. 천하무적 LG !!!
    글구 초대장 있으면 한장 부탁드려요 ㅠ.ㅠ
    seongnam_kim@yahoo.co.kr

  14. 제가 초대장 드린다고 포스팅을 따로 했었기 때문에 다 드리고 없습니다. 8월중에 정식 오픈한다고 하니 조금만 더 기다리시면 되겠네요^^; 죄송합니다

  15. 저도 데려가주십쇼..

  16. 가자가자~ ㅎㅎ

  17. 요샌 거의 못가는데, 야구장 정말 신나요. 가고 싶네요 ㅠ.ㅠ
    그나저나 10m 접근 금지 징크스가 깨졌군요. 하하..전 제쪽으로 공 날아올 적에 무섭던데.
    그나저나 징크스 이야기 언능 써서 트랙백 해야 할터인데, 날씨가 더워서인지 글을 길게 쓰려고 컴퓨터에 앉을라 치면 후덥지근 하군요 ㅠ.ㅠ

  18. 네, 징크스 글 쓰자마자 깨져버리니 살짝 황당했습니다;; 그나저나 날씨 참.. 그나마 장마 끝나고 막 더워졌을때보단 나아진거 같아요. 몸이 적응을 한건지.. -.-;

:
1 : ··· : 421 : 422 : 423 : 424 : 425 : 426 : 427 : 428 : 429 : ··· : 54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