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ice's blog
toice's blog
복면달호

재미없다는 평을 너무 많이 들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괜찮았다.

넘기면서 봤더니 마들↔건대입구 왕복 한번만에 다 봤다. 대충봐도 보는데 아무 지장 없는 영화였던 것. 영화는 각각 만들어지는 목적이 있는 것 같고 이 영화의 목적은 킬링타임이었다. 기대를 안하고 봐서 그런지 킬링타임으로 나쁘지 않았던듯. 차태현과 이소연의 러브러브가 좀 이상하다 싶긴 했지만 따지자면 끝도 없지. 신인가수가 아무리 잘 나가봐야 그정도겠냐며, 조금 지루하다 싶으면 넘겨버렸기 때문에 그래도 재밌게 본 것 같다. 봉필의 노래 이차선 다리는 너무 좋아서 한창 개봉했을때 흥얼거렸었다.

이 영화를 어느정도 재밌게 보게된 것은 어머니는 죽지 않는다나 상사부일체 같은 개쓰레기 영화를 몇번 봤더니 어지간한 영화는 다 재밌게 보게 된 것 같기도 하다. 잠깐 잊었는데 크레딧 보면서 이경규 영화였었지 싶었다. 모르고 보면 큰 차이는 없었던듯(어차피 제작이니까?)

본문에 사용된 영화 스틸컷 및 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이 이미지의 권리는 (주)스튜디오2.0에 있습니다. 이미지의 출처는 네이버 영화입니다.

Leave a comment
:
1 : ··· : 308 : 309 : 310 : 311 : 312 : 313 : 314 : 315 : 316 : ··· : 54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