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ice's blog
toice's blog


불과 2주전에 2012를 보고서 2009 후반기 제일 재밌는 영화라고 칭했지만 바뀌었다. 2009년이 한달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 거의 확정적으로 후반기 가장 재미있는 영화는 닌자어쌔신이 될 것 같다.

시작과 동시에 파이널 데스티네이션급의 잔인한 닌자의 살인장면이 나왔다(올해 파이널 데스티네이션을 본 것은 정말 잘했다. 잔인하거나 끔찍한 장면을 못보던 나로써는 덕분에 어느정도는 볼 수 있게 됐다). 그때부터 어둠에 숨어 있는 닌자가 언제 또 나타날지 몰라서 내내 긴장하며 두근거리며 봤다. 마침 영화도 스피디하게 화려하게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진행됐다.

스토리는 석연찮다고 생각되는 부분이 없는건 아닌데 이런 볼거리 영화에 스토리에 너무 연연하는건 옳지 않다. 이 영화의 묘미는 아무래도 싸우는 액션장면인데 굉장히 스피디하고 화려하다. 도로에서의 장면도 하이라이트지만 진짜 백미는 끝판왕을 상대할때란 생각.


신현준, 정준호, 탁재훈, 김수로가 출연하는 영화처럼 절대로 돈주고 봐야될 영화는 아니라고 생각했던 비의 영화, 한번도 제대로 관심 가져본적 없는 비가 너무 멋있게 느껴진 영화였다. 특히 체지방이 0일 것 같은 완전 교과서적인 그의 몸은 남자가 봐도 정말 멋있었다. -_-)b 크래딧에 가장 먼저 멋지게 페이드 되는 RAIN이라는 글자에 진심으로 박수와 응원을 보내고 싶어졌다.

★★★★☆ (4.9/5)

본문에 사용된 영화 스틸컷 및 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이 이미지의 권리는 영화사에 있습니다. 이미지의 출처는 네이버 영화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제3동 | 롯데시네마 건대입구
도움말 Daum 지도
Leave a comment
  1. 난 금욜밤 2시 심야로 봤는데,
    사람들이 꽉 차서 놀랬다능..;;
    연기는 괜찮았는데, 영어만 좀 개선하면 좋을듯 ㅋ

  2. 생각해보니 그나마 대사도 별로 없군요 ㅋㅋ

  3. 어제(토요일) 미카 내한공연 했었는데

  4. 끙..;; (뭐라고 답글을 달아야 할지 -_-)

  5. 정말 올해 최강 영화였어요.
    엄청!! 멋진 정지훈에게 반했습니다. ^^
    헐리우드 영화에서 이렇게 주연을 따내기란 어려운데 대단합니다.

  6. 저는 주연을 따내고 그런 건 별로 관심없는데(맨날 세계적인 스타 비 이러니까 그거라도 해야지란 생각이었어서;; ) 영화가 너무 재밌게 나와서 다르게 보이네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08 22:16 Modify/Delete Reply

    잔인한거 전 못보죠.. 그래서 패스입니다.

  8. 하지만 이건 정말 추천작이라능. 그걸 버티면서 볼만한 영화입니다 ;ㅁ;

  9. 스토리는 개판인데 비만은 반짝반짝 빛이 나더군요~ㅋ
    달리 스타가 아니라는~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서 비의 영어 발음 운운하는 건 맞지 않다고 생각해요;;
    성룡도 썩 영어를 잘하진 않잖아요~
    오히려 그게 매력+ㅈ+!!

:
1 : ··· : 151 : 152 : 153 : 154 : 155 : 156 : 157 : 158 : 159 : ··· : 54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