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ice's blog
toice's blog
지지난주 일요일에 본 걸 이제야 쓰네요. 정말 블로그 안쓰기 습관이 완벽히 들어져서 다시 쓰려는 습관 만들기 쉽지 않습니다;

스패니쉬 버전의 버즈는 정말 최고! ㅠㅠ!

아무튼 토이스 토리3를 지지난주 일요일에 보게 되었습니다. 토이스 토리1,2를 열광적으로 본 것은 아니었고 사실 어릴때라 기억도 잘 안납니다;; 그래서 얼마전 3D로 재개봉 했을때 다시 보려는 시도를 했었는데 어떻게 어물정 넘어가게 되었던 것 같네요.(이때 챙겨보았더라면 감동이 배가 되었을듯)

사실 이번 토이스 토리3는 Up이나 윌-E 만큼 기대하지는 않았는데 이유가 토이스 토리1,2도 어떤 내용이었는지 기억이 안나고 심지어 1을 봤는지 2를 봤는지 1,2를 다 봤는지 헛갈리기까지 해서 나중에 대화를 통해 1,2를 다 본걸 알게 됐을 정도로 그저 픽사하면 떠오르는 일종의 상징물일뿐 다른 시리즈의 3편을 기대하는 만큼(예를 들면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의 큰 기대는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픽사의 작품은 돈이 아깝지 않은, 닥치고 예매급의 영화니까요 개봉주 주말 바로 보고 왔습니다.


실제로 보고나니 예상 했던 것처럼 픽사의 앞 작품이던 라따뚜이, 윌-E, Up만큼의 재미보다는 토이스 토리라는 시리즈를 마감하는, 마무리하는 일종의 의무적인 작품 같았습니다. 마지막 편으로 주인공이 대학생이 되어 장난감을 보내는 내용이었는데 물건 하나하나에도 정 들어서 잘 못 버리는 저로써는 눈물 흘리며 보게 되더군요. 그런데 한편으로는 내 장난감들은 다 어디갔을까 의문이 들었는데 토이스 토리3의 엄마처럼 우리 엄마도 처분하지 않았을까 예상이 됩니다. (남아있는 거라곤 재믹스 게임기와 미니카뿐)

이제 스틸만 봐도 웃기네요

라따뚜이 이후 여름이 되면 픽사의 작품을 기대하게 되는데 그런면에선 좀 아쉬운 감이 없진 않지만 토이스 토리를 보고 자란 입장으로써 한 시리즈를 마무리하는 작품으로는 괜찮았습니다(만 요즘 맨날 3D라 영화값이 만만치 않아서 그냥 집에서 봐도 나쁘지 않았을 것 같은 생각을 합니다. 위에 써놓은 말하고 앞뒤가 안맞는군요 ㅎㅎ).

또 내년에는 픽사에서 어떤 작품을 내놓을지 기대하며 1년을 보내야겠네요~! (참, 이번에도 본편전에 나오는 단편 애니메이션 너무 좋았습니다~ 그동안 놓친것(라따뚜이 이전)을 볼 수 있는 방법이 있나 찾아봐야겠네요)

PS. 토이 스토리를 일부러 토이스 토리로 적었습니다. 픽사의 팬으로써 토이스 토리 나쁘지 않습니다. ㅎㅎ

★★★★ (4/5) | 2010.08.08 18:00 | 메가박스 신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동 | 메가박스 신촌점
도움말 Daum 지도
Leave a comment
:
1 : ···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 131 : ··· : 545 :